퇴직 이후 소득공백기간 견딜 무기는? |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퇴직 이후 소득공백기간 견딜 무기는?

글 : 김동엽 /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교육콘텐츠본부 본부장 2022-09-29

퇴직하면 당장 생활비는 어떻게 해야 할까. 정년을 앞둔 직장인이라면 이런 걱정 때문에 잠을 설쳐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특히 퇴직하고 국민연금공단에서 노령연금을 받을 때까지의 소득 공백 기간이 문제다. 정년은 60세이지만 명예퇴직 등으로 55세 전후에 직장을 떠나는 근로자들도 많다. 하지만 노령연금은 퇴직하고 한참이 지난 후에야 받을 수 있다. 국민연금 가입 기간이 10년 이상인 자는 노령연금을 수급할 수 있는데 수급 개시 연령은 출생 연도에 따라 다르다. 퇴직 이후 노령연금을 개시할 때까지의 소득 공백 기간이 5~10년은 족히 된다.





소득 공백 기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먼저 대응할 만한 무기가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야 한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무기는 퇴직금일 것이다. 한 직장에서 계속해서 1년 이상 일하면 퇴직금을 받는다. 55세 이전에 퇴직하면 퇴직금을 의무적으로 개인형 퇴직연금(IRP)으로 이체해야 한다. 55세 이후에 퇴직하면 퇴직금을 IRP에 이체할 수 있고 현금으로 일시에 수령할 수도 있다. 퇴직금을 일시에 현금으로 받으면 퇴직소득세를 원천징수한다. IRP로 이체하면 세금을 징수하지 않는다. 세금은 IRP에서 퇴직금을 인출할 때 부과한다. IRP에 이체한 퇴직금은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을 수 있다. 그리고 퇴직금을 연금으로 돌리면 퇴직소득세를 30%가량 감면 받는다. 절세를 하면서 소득 공백 기간을 견뎌낼 수 있으며 IRP에 이체한 퇴직금은 압류할 수 없다.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를 받으려 연금저축과 IRP에 가입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연금저축과 IRP를 합쳐 연금 계좌라고 한다. 연금 계좌 가입자는 한 해 최대 700만 원(50세 이상 900만 원)의 세액공제를 받으며 저축할 수 있다. 2013년 3월 이후 가입한 자는 가입 기간이 5년 이상 되면 55세 이후에 연금을 받을 수 있다. 2013년 2월 이전 가입자는 기간이 10년 이상이면 55세부터 연금을 받을 수 있다. 이때 연금은 5년 이상만 받으면 된다. 연금 수령액에 대해서는 낮은 세율(3.3~5.5%)의 연금소득세가 부과된다. (연금저축과 IRP 활용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영상을 참고해주세요)


'[연금톡톡] 연금저축, IRP로 세액공제 혜택 늘리는 5가지 방법' 

영상보기 클릭


노령연금을 당겨 받는 방법도 있다. 최장 5년 앞당겨 받을 수 있는데 이를 ‘조기노령연금’이라고 한다. 수급 시기를 1년씩 앞당길 때마다 연금액이 6%씩 감액된다. 따라서 노령연금을 5년 빨리 수령하면 30% 줄어든 연금을 받아야 한다. 일찍 받는 대신 적게 받기 때문에 조기노령연금을 신청할 때는 신중해야 한다. (노령연금 당겨받기, 미뤄받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세요)


'[연금톡톡] 국민연금, 언제부터 받아야 이득일까? 직접 계산해봤습니다.' 

영상보기 클릭




주택연금을 활용하는 방법도 생각해 볼 수 있다. 주택연금은 살고 있는 집을 담보로 맡기고 연금을 받는 제도다. 주택연금을 신청하려면 주택 공시가격이 9억 원 이하고 부부 중 연장자가 55세이면 된다. 다만 주택연금을 일찍 받으면 연금액이 줄어들고 연금 수령액에 대한 이자를 부담해야 한다. 연금을 수령하면서 이자를 납부하면 실질 연금 수령액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출처 : 서울경제

뉴스레터 구독

미래에셋은퇴연구소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주 1회 노후준비에 도움이 되는 유익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구독 완료 메시지가 발송됩니다.

  • 이름
  • 연락처
  • 이메일
  • 개인정보 수집∙이용

    약관보기
  • 광고성 정보 수신

    약관보기

미래에셋 투자와연금센터 뉴스레터를 구독한 이메일 조회로 정보변경이 가능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정보변경’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정보변경 완료 메시지가 발송됩니다.

미래에셋 투자와연금센터 뉴스레터를 구독한 이메일 조회로 구독취소가 가능합니다.

  • 이메일